• 홈
  • 사이트맵
날씨온
기상청
  • 날씨와생활
  • |
  • 기상과 재해
기사내용 2011년 황사캠페인  
지구온난화로 황사의 발원지인 중국과 몽골의 사막화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습니다.

그 결과, 직접적인 영향권에 드는 우리나라 역시, 황사 발생률이 증가하면서, 그 피해 또한 늘어나고 있습니다.

기상청은 황사로 인한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체계화된 황사 관측 시스템을 구축하고 운영하고 있습니다.

특히, 2010년 11월 한달 동안 네 차례의 가을황사가 발생하면서 더 이상, 황사는 봄의 불청객이 아닌, 사계절 기상 재해로 인식되어 지고 있습니다.

절대적 관심과 철저한 대비가 필요합니다.

황사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 하기 위해선 무엇보다, 기상청에서 제공하는 황사 정보를 수시로 확인하고, 황사 특보 발령 시, 신속하게 대처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황사, 유비무환의 지혜만이 피해를 막을 수 있습니다.


이 캠페인은 기상청이 함께합니다.
2011년 황사캠페인

지구온난화로 황사의 발원지인 중국과 몽골의 사막화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습니다.

그 결과, 직접적인 영향권에 드는 우리나라 역시, 황사 발생률이 증가하면서, 그 피해 또한 늘어나고 있습니다.

기상청은 황사로 인한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체계화된 황사 관측 시스템을 구축하고 운영하고 있습니다.

특히, 2010년 11월 한달 동안 네 차례의 가을황사가 발생하면서 더 이상, 황사는 봄의 불청객이 아닌, 사계절 기상 재해로 인식되어 지고 있습니다.

절대적 관심과 철저한 대비가 필요합니다.

황사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 하기 위해선 무엇보다, 기상청에서 제공하는 황사 정보를 수시로 확인하고, 황사 특보 발령 시, 신속하게 대처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황사, 유비무환의 지혜만이 피해를 막을 수 있습니다.


이 캠페인은 기상청이 함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