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네비게이션 바로가기 예보관 날씨해설 / 날씨소식 관심지역설정·보기 최신방송 바로가기
close

영상 상세

숫자로 보는 날씨는 최신 날씨 이슈와 관련된 지역별
날씨 요소의 극값을

알아보는 데이터 분석 영상입니다.
월, 수, 금요일 제공되며(공휴일 제외),

영상 제공 시간을 기준으로 제작되기 때문에
추후에 극값 순위는 바뀔 수 있습니다.

[숫자로보는날씨] 2018년 8월 1일 기록적인 폭염의 날
여러분 안녕하세요? 기상청 날씨ON의 장유리나입니다.
지난 8월 1일, 우리나라의 최고기온 기록이 바뀌었습니다.
그동안 대구의 40도가 1위 관측 기록이었는데요.
홍천이 41도를 기록했고, 서울도 그동안의 극값이었던
38.4도를 넘어서는 기록적인 폭염의 날이었습니다.
이 외에도 여러 지역에서 극값을 경신한 날이었는데요.
오늘 숫자로 보는 날씨에서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먼저 일 최고기온 분포도 보시겠습니다.
전국 대부분의 지역이 35도 이상을 보이는 주황색이고
중부지방 서쪽지역을 중심으로 40도에 가까운 기온을 뜻하는 진한 주황색이 보였는데요.

기상청 관측 이래 그동안 가장 높은 기온은 1942년 8월 1일에 기록된 대구의 40도였습니다.
2018년 8월 1일에 이 기록이 76년 만에 홍천의 41도로 바뀌었습니다.

홍천 외에도 북춘천이 40.6도, 의성이 40.4도, 양평이 40.1도, 충주가 40.0도를 보이며
그동안의 최고 기록이었던 40도를 넘는 지역이 많았는데요.
평년 기온보다도 8도에서 9도 이상 높은 기온이었습니다.
즉, 2018년 8월 1일의 폭염은 역대 전국에서 가장 높은 기온을 기록한 날이 되겠습니다.

특히 이날 지역별로도 극값을 경신한 지역이 많았는데요.
서울도 39.6도를 기록하며 1994년 7월 24일의 기록이었던 38.4도를 훌쩍 넘었습니다.
전날인 7월 31일 이 기록을 넘느냐 마느냐 관심이 컸는데요.
38.3도가 최고기온으로 기록되면서 넘지는 못했습니다.
하지만 하루가 지난 8월 1일 1시 30분경 이 기록을 넘어섰고
이후 본격적으로 한낮 더위가 이어지면서 오후 3시 36분 39.6도의 기온을 찍었습니다.

8월 1일 극값 경신 주요 지역을 살펴보면 홍천과 서울을 비롯해
춘천과 수원, 충주, 청주, 대전, 부여와 부안, 안동 등 많은 지역에서
관측 개시 이래 최고기온을 기록하는 등
많은 지역이 그야말로 역대급 폭염 속에서 하루를 견뎌야 했습니다.

기상청에서는 그동안 기록을 넘는 더위가 이어질 것으로 예보하면서
이례적인 강한 폭염의 위험을 알렸는데요.
2018년 8월 1일 전국 최고기온과 서울 최고기온 기록이
한꺼번에 경신되었던 날이었기 때문에 쉽게 잊기에는 어려울 것 같습니다.
폭염에 건강 살피시고 무탈하게 여름 이겨내시길 바라며
오늘 숫자로 보는 날씨는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시청해주신 여러분 고맙습니다.
내용 더보기

숫자로 보는 날씨

  • 영상 미리보기 이미지 영상 바로가기 아이콘

    [숫자로보는날씨] 10월 지역별 강수일수와 강수량은? 2018-10-19

  • 영상 미리보기 이미지 영상 바로가기 아이콘

    [숫자로보는날씨] 10월 13일~14일 일교차는? 2018-10-17

  • 영상 미리보기 이미지 영상 바로가기 아이콘

    [숫자로보는날씨] 최근 10년간 10월 중순 기온과 강수량은? 2018-10-15

  • 영상 미리보기 이미지 영상 바로가기 아이콘

    [숫자로보는날씨] 10월 10일과 11일, 얼마나 추웠을까요? 2018-10-12

  • 영상 미리보기 이미지 영상 바로가기 아이콘

    [숫자로보는날씨] 태풍 콩레이, 10월 5~6일 강수량과 풍속은? 2018-10-10

  • 영상 미리보기 이미지 영상 바로가기 아이콘

    [숫자로보는날씨] 2008~2017년 10월 최대 풍속은? 2018-10-08

  • 영상 미리보기 이미지 영상 바로가기 아이콘

    [숫자로보는날씨] 과거 10월 우리나라에 영향을 준 태풍은? 2018-10-05

  • 영상 미리보기 이미지 영상 바로가기 아이콘

    [숫자로보는날씨] 최근 10년간 10월 상순 기온과 강수량은? 2018-10-01

더 보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