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사이트맵
날씨온
기상청
기사내용 날씨정보 09월 29일 17시 발표  


오늘 잔뜩 찌푸린 표정의 하늘이 종일 지속됐습니다. 바람도 제법 불어서 쌀쌀하셨을텐데요. 남해안과 제주에는 여전히 비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9월의 마지막 날인 내일도 충청이남지역은 남해상에 위치한 기압골의 영향권에 들면서 비가 오겠습니다.

특히나 남해안과 제주도에 시간당 30mm내외의 세찬 비가 예상되는데요. 이 지역의 경우 내일까지 최고 80mm의 비가 더 오겠고, 곳에 따라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 치는 곳이 있겠습니다. 그 밖의 전남과 경남에 10~50, 충청남부와 전북, 경북에 5~20mm의 비가 내리겠습니다.

비가 오면서 기온은 평년수준을 보이겠습니다. 아침 기온 서울,대구 17도로 20도를 밑돌겠고, 낮 기온 서울 25도, 청주 22도, 대전과 대구 21도까지 떨어지겠습니다.

개천절 연휴의 첫 날인 모레, 충청이남지역으로 비가 계속되다가 저녁이면 모두 그치겠습니다. 서울의 낮 기온 27도, 광주 24도, 부산 22도가 되겠습니다.

남해상과 동해 대부분 해상에는 현재 풍랑주의보가 내려져 있는데요. 내일 새벽부터는 차츰 잦아들면서 물결이 0.5~3m까지 일겠습니다. 또, 내일까지 남해상에서는 안개와 천둥,번개를 유의하셔야겠습니다.

다가오는 연휴에는 아쉽게도 잦은 비소식이 있습니다. 다량의 수증기가 유입되면서 일요일과 개천절 사이, 전국적으로 많은 비가 쏟아지겠는데요. 연휴 나들이 가실 때 참고하셔야겠습니다.

날씨였습니다.
- 내일(금)
전국 대체로 흐림.
남부지방, 제주도 흐리고 비.
(낮 동안) 충청남부 비.